• HOME
  • 자동차 표시연비
  • 표시연비

공임연비란?

연비란 연료 1ℓ로 주행 가능한 거리(km)를 말하는 것으로, 국가에서 규정한 시험법 및 절차에 따라 고시에서 지정한 시험기관에서 측정된 자동차의 소비효율을 표시연비라 합니다.

공임연비의 객관성

차량의 객관적인 비교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세계 각국은 카본밸런스법(Carbon-Balance)에 의한 표시연비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동일한 외부조건(항온,항습 등)을 설정하고, 실제주행상황을 그대로 모의한 주행모드로 차대동력계에서 차량을 실제로 주행하여, 자동차에서 배출된 탄소성분(즉, 연료소모량)을 분석장치를 통해 정밀하게 측정하여 연비를 산출합니다. 따라서, 국내 표시연비는 국내에 출시되는 모든 자동차를 동일한 조건 동일한 주행모드에서 측정하고 있으므로, 소비자가 차량 구매시, "객관적인 비교정보"로 활용될 수 있습니다.

공임연비 시험 절차

표시연비 시험절차는 시험준비과정, 모의주행과정, 배기가스 분석과정 등 크게 3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준비된 연비측정 대상 자동차(주행 축적거리 6500km±1000km 이내)를 시험실의 차대동력계에 위치 시킨 후 예비주행을 실시하고, 자동차 전체의 냉간상태가 지속될 수 있도록 25℃의 항온항습실에서 12∼36 시간동안 보관

냉간 보관이 완료된 차량을 시동을 걸지 않고 차대동력계 상에 위치한 뒤 배기분석계 및 시료 채취관의 연결, 냉각팬을 설치 후 표시연비 주행모드에 따라 모의 주행 실시

  • 모의 주행모드
  • › 도심주행(FTP-75) 모드 : 도심지역의 주행특성을 시뮬레이션하여 작성된 것으로 총 주행거리 17.85km, 평균 주행 속도 34.1km/h, 최고속도 91.2km/h, 정지횟수 23회, 총 시험시간 2,477초의 특성 등으로 모의된 주행코스입니다.
  • › 고속도로주행(HWFET) 모드 : 고속도로에서의 주행특성을 시뮬레이션하여 작성된 것으로 총 주행거리 16.4km/h, 평균 주행속도 78.2km/h, 최고 속도 96.5km/h, 총 시험시간 765초의 특성 등으로 모의된 주행코스입니다.

모의 주행동안 자동차의 배기구에 연결된 시료채취관을 통하여 측정된 배기가스를 분석하여 대상 차량의 연비를 결정

  • 연비측정 배출가스의 구성요소를 분석하여 그 중 탄소성분을 통해 사용된 연료의 양을 측정하는 것으로, 물리적인 연료 유량계를 사용하는 것에 비해 정확도 및 정밀도가 높음

많은 운전자 분들이 표시연비와 체감연비가 다르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자동차가 도로상을 주행할 때, 운전방법 및 주변환경 등에 따라 실제연비가 달라지게 됩니다.

1) 주행여건, 주행거리, 교통여건, 온도, 기상여건 등 많은 요소들이 연비에 영향을 미치며, 특히 운전자의 주행습관에 따라 연비에 많은 차이가 발생됩니다.
급가속/제동, 고속주행, 에어컨의 과도한 사용, 불필요한 화물의 적재, 과도한 전기장치의 사용, 사륜구동 주행 등은 모두 연비를 저해하는 요소입니다.
2) 타이어 공기압 등 자동차에 정비상태에 의하여 연비의 차이가 발생합니다.
3) 연료의 품질 및 자동차 제작시 상태에 의하여 약간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변경할 수 없는 온도,노면상태,교통여건,기상상황 등의 주행환경을 제외하면, 차량의 연비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운전자의 올바른 운전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자동차의 경제운전법←클릭하시면 해당 메뉴로 이동합니다.